장정룡 교수, 강릉서 소나무 보호 상소문 발견 > 동창회 소식

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HOME
  1. 동창회 소식
  2. 동창회 소식
동창회 소식
동창회 소식

장정룡 교수, 강릉서 소나무 보호 상소문 발견

페이지 정보

작성자 총동창회 작성일16-01-13 10:14 조회2,925회 댓글0건

본문

장정룡 교수, 강릉서 소나무 보호 상소문 발견 사진 1

 

 

 

 

장정룡 교수, 강릉서 소나무 보호 상소문 발견
강릉 군수에 불법나무반출 처벌 요청 담겨

 

 

우리 대학 국어국문학과 장정룡 교수가 1월 10일 강릉에서 ‘송계(松契·소나무를 잘 가꾸고 보호하기 위해 모은 계)’의 실체를 확인할 수 있는 110년 전 상소문이 발견해 언론에 공개했다.

 

장정룡 교수는 1월 10일 “강릉군 정동면 조산리 한밭(대전동) 주민들이 마을 소나무를 몰래 반출한 자를 처벌해 달라며 병오년(1906년) 4월 강릉 군수에게 보낸 상소문을 발견했다”며 “상소문의 내용으로 미뤄볼 때 옛날부터 강릉지역에 송계(松契)가 왕성한 활동을 했음을 확인할 수 있다”고 밝혔다.

 

상소문은 가로 60㎝,세로 50㎝ 크기의 장지(한지)로 종서로 필사됐으며 권종해 등 주민 17명의 연명이 담겨있다.

 

상소문에서 계원들은 “특별히 송계(松契)를 만들어 집집마다 순찰을 하던 중 마을의 한 주민이 어린 소나무 등 245그루를 몰래 벌채한 것을 발견했다”며 엄벌에 처해줄 것을 요구했다. 또 소나무를 함부로 벌채할 경우 원송(元松·큰 소나무) 3전, 치송(稚松·어린 소나무) 1전, 솔잎 한 짐 5전씩 벌금을 징수하는 등의 구체적인 소나무 보호 기준도 상소문에 담겨있다.

 

장 교수는 “상소문에 ‘특별히 송계를 조직해 보호했다’는 표현과 ‘송계와 금양(禁養·나무나 풀 등을 베지 못하게 말림)은 우리 마을뿐 아니라 이웃 동네 모두 법도로 세우는 것이 풍속이 되었다’는 표현에서 미뤄볼 때 강릉 지역 전체가 소나무를 보호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였음을 확인할 수 있는 귀중한 자료”라고 강조했다.

 

또 “신라 화랑들이 한송정에 소나무 수 백 그루를 심고 조선 시대 강릉 12향현 중 한 분인 김열 선생의 소나무 사랑과 율곡 이이 선생의 ‘호송설(護松說)’,이번 한밭의 송계 상소문에 이르기까지 ‘솔향 강릉’의 깊은 역사가 재조명 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동창회 소식 목록

게시물 검색

강릉원주대학교 총동창회
우)25457 강원도 강릉시 죽헌길 7 강릉원주대학교 학생회관 4층 438호 총동창회 사무실
TEL : 033)648-3038   FAX : 033)648-3039
Copyright © Gangneung-Wonju National University Alumni Association.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